2013년 7월 기도회 스케줄(성가 ‐ 기도공동체 성가)성령쇄신 봉사자 협의회(가톨릭 출판사)

 

[지금 우리와 함께 계시는 천상의  모든 천사들과 성모님과 함께 이 기도회를 드립시다.]

                “성심의 작은 종들의 기도서”를 참조 하십시오.


❤ 무분별한 영혼들은 대게 교만하거나 어리석으며 때로는 이 두 가지를 다 가지고 있다. 그래서 교만과 무분별함은 한 자매이며 거의 서로 떨어지지 않고 같이 다닌다. 무분별은  흔히 자기 판단에서 나오는데 이것은 순명해야 할 때나 하느님의 뜻 앞에서 굽히지 않는다. 그래서 무부별한 영혼은 큰 과오와 죄를 범한다. 


✝ 지향  :   * 온 세계의 죄인들의 회개를 위해 

             * 성직자, 수도자, 주교님, 교황님을 위해

             * 모든 가정의 평화와 보호를 위해

            

(무릎을 끓고)

1. 성가        : 129번으로 찬미

2. 성가        : 41번으로 찬미

3. 기도서      : 5쪽으로  기도

4. 기도서      : 8쪽으로 기도 

5. 시편        : 47편으로 기도

6. 시편        : 113편으로 찬미

7. 성가        : 82번으로 기도

8. 기도서      : 9쪽으로 기도

(서서)

9.알렐루야     : (온 마음 다하여 하느님께 감사, 찬미, 영광 드립시다.)


긴 알렐루야.

아버지여 흠숭 드립니다.       아버지여 영광 드립니다.       아버지여 찬미 드립니다.

아버지여 감사드립니다.        아버지여 사랑 드립니다.       아버지여 용서 하소서.

아버지여 자비 베푸소서.       예수 부활 알렐루야.           예수 주님 함께 하소서.

예수 주님 감사드립니다.       예수 주님 영광 드립니다.      예수 찬미  드립니다.

예수 주님 사랑 드립니다.      예수 주님 나의 주님.          예수 주님 모두 드립니다.

성령이여 임하소서.            성령이여 주관 하소서.         성령이여 영광 드립니다.

성령이여 감사드립니다.        성령이여 치유 하소서.         성령이여 채워주소서.

성모 마리아  사랑합니다.      성모 마리아  감사합니다.      성모 마리아  인도 하소서.

알렐루야…  (심령기도 하실 분은 조용히) … 짧은 알렐루야


(앉아서)

10. 직관 묵상   : 20분(사랑의 하느님 현존 안에서 고요히 쉼) 

11. 성가        : 665번으로기도(온 마음 다하여 조용하게 천천히)

(서서)

12. 기도        : 자비기도 5단 ( 보속하는 마음으로 양팔을 벌기도)

13. 성가        : 기도서 23번 성가로 기도  

14. 기도서      : 35쪽으로 기도

15. 성가        : 510번으로 기도

16. 십자군 기도 : 8번,24번,33번,43번,60번으로 기도

17. 기도서      : 39쪽으로 기도

18. 기도생활의 성찰  : 기도서 86쪽으로 성찰

                     ✔ (아주 중요한 부분 - 진지하게 성찰함 )

                       한 달 동안 하느님을 향해 앞으로 나가고 있는지 ?

19. 성가        :  기도서 1번으로 기도

20. 기도서      :  75쪽으로 기도 

21. 교훈의 말씀 : 완덕의 일반적인 방법 (수덕신비 신학 - Adolphe Tanquerey)

 

  영성 생활 규칙을 지키는 방법

  정해진 영성생활 규칙을 통해 성화되기  위해서는 완전하게 신앙적으로 이 규칙을 지켜야 한다.

 1) 이 생활 규칙은 모든 면에서 열심히 또 어김없이 지키도록 해야 한다. 그리고 우리가 지켜야 할 생활 규칙을 선택할 이치에 어긋나거나 우리에게 부담이 덜 되는 것만을 선택하거나, 또 고통스러운 것들을 빼놓아서는 안 될 것이다. 그렇게 되면 정확하게 생활 규칙을 지켜서 얻을 수 있는 풍성한 이익을 모두 잃어버리게 될 것이다. 이러한 자세는 우리가 실천해야 할 규칙을 변덕스럽게 아니면 일시적인 기분에 따라 대하게 될 것이다. 그러므로 가능하다면 이 생활 규칙은 몸과 마음을 다해 엄숙하게 실천하도록 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규칙을 지킬 수 없는 중대한 사유가 생긴다면, 가능한 윤리적으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실천하면서, 적어도 생활 규칙의 정신과 가까워지도록 노력해야 한다.

 2) 우리가 영성생활 규칙에서 피해야 할 두 가지 결점이 있다. 즉 세심(細心)과 태만(怠慢) 이다.

(ㄱ) 먼저 세심증이 없어야 한다. 만일 한 가지를 면제 또는 연기해야 하거나 몇 가지 동등한 것을 대체해야 할 중요한 이유가 있을 때, 걱정할 것 없이 실천할 것이다. 예를 들어 병자를 방문하고 너무 늦게 돌아올 때, 성체조배에 대한 의무가 있다면 이것으로 인해 다른 생활 규칙이 면제 받을 수 있는 것이 될 수도 있다. 이때 병자 방문은 주님을 위한 의무로 보충할 수 있기 때문이다.

(ㄴ) 태만함이 없어야 한다. 방종. 불필요성, 호기심 등으로 오랫동안 대화하려는 욕망 등은 생활 규칙의 정신을 잊어버릴 수 있는 위험이 있기에, 수련을 연기한다는 충분한 이유가 되지 못한다. 마찬가지로, 습관적으로 의무를 실천했다면, 이제는 의지적으로 실천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또 자기 자신의 묵상시간에 병자를 위해 성체를 모셔가야 하는 상황에서는 이 의무를 하면서 성체 안의 하느님께 찬양을 드림으로써 묵상으로 대체 할 수 있다.          시간을 엄수하는 것은 생활 규칙을 바르게 준수하는 한부분이다. 아무런 이유 없이 정해진 시간보다 늦게 시작하지 말아야 한다. 예를 들어 사제직을 실천하면서 공적인 기도나 성사를 집전할 때 평신도를 부당하게 기다리지 않게 할 것이다. 그 사제가 교수 직분에 있다면 본받으려는 학생들에게 나쁜 표양을 보여 주게 되는 것이다.

 (2) 신앙적으로 말하자면, 영성생활 규칙을 준수하는 이유는 초자연적 목적으로 하느님의 뜻을 실천하고, 보다 확실한 방법으로 그분의 사랑을 증거하기 위함이다. 이와 같이 순수한 의향은 바로 영성생활 규칙의 혼(魂)이 되는 것이다. 규칙은 우리 모든 행위에 참된 가치를 가져다 주고, 사랑과 순명의 행위로 변화 시켜 준다. 우리는 이 영성생활 규칙을 바르게 실천하고 행동하기 전에 잠시 마음을 가다듬고, 규칙이 자기 자신에게 무엇을 요구하는가를 가끔씩 물어야 한다. 그리고 “하느님의 마음에 드는 것을 항상 실천해야 한다.” 이렇게 자기 자신의 생활 규칙을 지키면서 하느님을 위해 항구하게 살아야 한다. “규칙을 잘 지키는 사람은 하느님과 함께 산다.”                                                                                                           (잠시 묵상합시다.)


22. 성가        : 542쪽으로 기도

23. 기도서      : 42-43쪽으로 기도 

24. 성가        : 532번으로 기도

 (서서)  

25. 묵주 기도   : ( 지향 바치시고 5째단은 보속으로 양팔은 벌리고 기도함)

(앉아서) 

26. 가르침      : 7월 강의나 성경 나눔 (각자 마음속으로 10분간 읽고 서로 나눔)

27. 보호시편    : 시편 81쪽으로 기도

28. 성 미카엘 대 천사기도 : 우리, 우리가족, 성교회, 수도자, 성소자, 사제님들

                            교황님 위해 빌으소서,         영광송 3번

                                 수고하셨습니다.     주님의 은총이 충만하시길…    


 “‘오 하느님, 복된 성삼이여, 저는 당신을 사랑하고, 사람들에게 당신을 사랑하게 하며, 지상의 영혼들을 구하고 연옥에서 고생하는 영혼들을 도우면서 성교회의 영광을 위해 일하기를 갈망합니다.”                                             ( 아빌라의 성녀 데레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