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2월 25일 메시지.


사랑하는 나의 자녀들아, 오늘도 역시 나의 아들 예수를 안고 너희에게 왔다. 그리고 이 껴안음으로부터 그분의 평화와 천상에 대한 갈망을 너희에게 전하여 준다.  평화를 위해 내가 너희와 함께 기도 하고 있으며 너희 자신들에게도 평화가 도래하기를 부탁한다.  너희 모두를 모성적인 평화의 강복을 내려주고 있다.  나의 부름에 응답해 주어 고맙다.


 

 

 


December 25, 2015

"Dear children! Also today I am carrying my Son Jesus to you and from this embrace I am giving you His peace and a longing for Heaven. I am praying with you for peace and am calling you to be peace. I am blessing all of you with my motherly blessing of peace. Thank you for having responded to my c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