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은 양선함입니다.

                                   
마음이 상했지만 답면하지 않을때
내 명예에 대한 방어를 온전히 하느님께 맡겨 드릴 때
바로 침묵은 양선함입니다.
    
침묵은 자비입니다.


형제들의 잘못을 드러내지 않을 때
지난 과거를 들추지 않고 용서할 때
판단하지 않고 마음 속 깊이 변호해 줄 때
바로 침묵은 자비입니다.
 
침묵은 인내입니다.


불평 없이 고통을 당할 때
사람의 위로를 찾지 않을 때
서두르지 않고 씨가 싹트는 것을 기다릴 때
바로 침묵은 인내입니다.
 
침묵은 겸손입니다.


형제들이 유명해지도록 입을 다물 때
하느님의 능력의 선물이 감추어졌을 때도
내 행동이 나쁘게 평가되든 어떻게 되던 내버려둘 때도
바로 침묵은 겸손입니다.
 
침묵은 믿음입니다.


그분이 행하도록 침묵할 때
주님의 현존 안에 있기 위해 세상 소리와 소음을 피할 때
그분이 아시는 것만으로 충분하기에 사람의 위로를 찾지 않을 때
바로 침묵은 믿음입니다.
 
침묵은 흠숭입니다.


라고 묻지 않고 십자가를 포옹할 때
바로 침묵은 흠숭입니다.
 
그분만이 내 마음을 이해하시면 족하기에
인간의 이해를 찾지 않고 그분의 위로를 갈망할 때
십자가의 침묵처럼 잠잠히 그 분의 뜻에 모든 것을 맡길 때
침묵은 기도입니다.
 
                                                            - 토마스 머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