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월 기도회 스케줄(성가 ‐기도공동체 성가)성령쇄신 봉사자 협의회(가톨릭 출판사)

 

[지금 우리와 함께 계시는 천상의  모든 천사들과 성모님과 함께 이 기도회를 드립시다.]

                “성심의 작은 종들의 기도서”를 참조 하십시오.


❤ 올바른 분별은 모든 덕의 소금이며 또 이것들은 따뜻하게 하는 태양이다. 또 덕들을 재는 조정기이며, 질서의 딸이기도 하다. 피조물의 모든 외적, 내적, 행동들은 이 덕을 따라 다녀야 한다. 분별의 덕은 대단히 고귀한 덕으로 이 덕을 가진 영혼은 가치를 헤아릴 수 없는 귀한보물을 가진 사람이다. 그러나 이 지상에 이런 덕을 가진 이는 매우 드물다.  


✝ 지향  :   * 2014년을 온전히 예수성심과 성모성심에 봉헌하며..

               * 저희와 저희 가족들을 모든 환난으로부터 보호해 주시길..

               * 모든 성직자, 수도자들을 위해.,

(무릎을 끓고)

1. 성가        : 5번으로 찬미

2. 성가        : 41번으로 찬미

3. 기도서      : 11쪽으로  기도

4. 기도서      : 9쪽으로 기도 

5. 시편        : 103편으로 기도

6. 시편        : 113편으로 찬미

7. 성가        : 기도서 2번으로 기도

8. 기도서      : 85쪽으로 기도

(서서)

9.알렐루야     : (온 마음 다하여 하느님께 감사, 찬미, 영광 드립시다.)


긴 알렐루야.

아버지여 흠숭 드립니다.       아버지여 영광 드립니다.       아버지여 찬미 드립니다.

아버지여 감사드립니다.        아버지여 사랑 드립니다.       아버지여 용서 하소서.

아버지여 자비 베푸소서.       예수 부활 알렐루야.             예수 주님 함께 하소서

예수 주님 감사드립니다.       예수 주님 영광 드립니다.      예수 찬미  드립니다.

예수 주님 사랑 드립니다.      예수 주님 나의 주님.            예수 주님 모두 드립니다.

성령이여 임하소서.              성령이여 주관 하소서.          성령이여 영광 드립니다.

성령이여 감사드립니다.        성령이여 치유 하소서.         성령이여 채워주소서.

성모 마리아  사랑합니다.      성모 마리아  감사합니다.     성모 마리아  인도 하소서

알렐루야…  (심령기도 하실 분은 조용히) … 짧은 알렐루야


(앉아서)

10. 직관 묵상   : 20분(사랑의 하느님 현존 안에서 고요히 쉼) 

11. 성가        : 138번으로 기도(온 마음 다하여 조용하게 천천히)

(서서)

12. 기도        : 자비기도 5단 ( 보속하는 마음으로 양팔을 벌리고)

13. 성가        : 701번으로 기도  

14. 기도서      : 32-34쪽으로 기도

15. 성가        : 716번으로 기도

16. 십자군 기도 : 43,45,46,47,51,52,55,59,60,64,번으로 기도

17. 기도서      : 83-84쪽으로 기도

18. 기도생활의 성찰  : 기도서98-101쪽으로 성찰

                     ✔ (아주 중요한 부분 - 진지하게 성찰함 )

                       한 달 동안 하느님을 향해 앞으로 나가고 있는지 ?

19. 성가        :  598번으로 기도

20. 기도서      :  53쪽으로 기도 

21. 교훈의 말씀 : 완덕의 일반적인 방법 (수덕신비 신학 - Adolphe Tanquerey)

 

 ★영적 대화와 독서에 유익한 경향들

   영적 독서는 기도의 정신을 유지하는데 필요하며, 묵상을 위한 기본적인 방법이고, 영성 저자들이 주해(註解)한 하느님과의 대화를 위한 한 방법이다.


(1) 신앙의 정신

  이 정신은 설교자와 저서 안에 존재하는 하느님을 보게 한다. “우리는 그리스도의 사절입니다. 하느님께서 우리를 통하여 권고하십니다.”(2 고린 5,20)

 영적 독서는, 쓰고 말하는 사람들이 좀 더 쉽게 복음적인 교의(敎義)에 젖어들도록 도와 줄 것이다. “내가 가르치는 것은 내 것이 아니라 나를 보내신 분의 가르침이다.”(요한 7,16)


 어쨌든 영적 대화를 듣는 사람이나 영적 독서를 하는 사람은 성령을 통한 말씀의 은총을 구하며 열렬히 주님께 기도할 것이다. 그리고 호기심으로 영적 독서를 할 것이 아니라. 자신의 새로운 성화를 위하여 해야 한다. 그렇지 않고 영적 사정을 아는 체하기 위해, 혹은 다른 사람에게 인정받기 위해, 영적 독서를 하는 것은 당연히 멀리해야 할 허영이다. 저서 내용에는 주의하지 않고 국한된 문장만을 가지고 이런 저런 비판을 하는 정신도 영적 독서에서 당연히 배제되어야 한다. 영적 대화를 듣는 사람이나 독자들은 대화에서 좋은 열매를 얻겠다는 한 가지 목적만을 가져야 한다.


(2) 자기 자신의 성화를 위한 진실한 열망

 이 열망은 우리로 하여금 영적 대화와 독서에서 많은 열매를 맺게 한다.

* 완덕에 대한 갈증과 굶주림을 느끼게 되면, 그 영혼은 하느님의 말씀을 찾고자 주의 깊게 듣고 읽는다, 그리고 듣고 읽은 것을 잘 소화하기 위해 되새기며 실천에 옮긴다. 이 대화와 독서는 다른 사람을 위해서가 아니라 자기 자신에게 적용하는 것이다. 이렇게 한다면, 어떤 주제를 논했던 그 사람은 영적 양식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모든 것은 영성생활 안에서 서로 연관되어 있기 때문이다.

  초보자들에게 직접 적용되는 대화와 독서는, 이미 앞서간 사람들의 체험 덕택에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사람들은 이러한 체험이 다른 사람에게 이상적으로 적용된다고 말한다. 미래에 닥쳐올 것들이 현실적으로 해결된다는 것이다. 현재의 의무를 완수하는 것은, 후일에 생겨날 의무를 채우는 것이기 때문이다.

 미래에 닥쳐올 유혹의 싸움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현재의 조심성을 통하여 준비해야 한다, 그러므로 우리가 이미 말한 모든 것을 들을 줄 안다면 “하느님께서 무엇을 말씀하시는지 나는 듣고자(시편 85,9)” 할 것이다. 설교자가 말하는 것을 영혼의 심층에서 귀 기울일 줄 안다면, 현실에서 많을 것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 위드 신부의 말대로 영적독서를 천천히 하면서 “잠깐 멈추고, 하느님께 대한 사랑과 그분의 뜻을 실천하기 위해서는, 우리에게 감격을 주는 진리를 관찰하고 숙고하며 검토하여 맛들이도록(예수님의 왕국) 해야 할 것이다. 이때 영적독서와 권고는 참된 묵상이 된다. 결국 듣고 읽는 것이 조금씩 생각과 감정에 스며들고, 결과적으로 실천에 옮기고자 하는 열망이 생기게 되며, 내적으로는 은총을 구하게 된다.

* 듣고 읽는 것을 실천에 옮기려는 진지한 노력은, 사도 바오로가 독자들에게 자주 당부하는 말이다. “올바른 사람은 율법을 듣기만 하는 사람이 아니라 율법대로 실천하는 사람입니다. (로마서 2,13)

 또 씨앗의 비유에서 ‘바르고 착한 마음으로 말씀을 듣고 간직하여 꾸준히 열매를 맺는 사람’(루가 8,15) 이라고 예수님은 말씀하신다. 그러므로 우리는 “자신이 읽은 책을 행동으로 실천한” 성 에프렘(Ephrem)처럼 되어야한다. 빛은 진리를 실천하기 위해 주어지기에, 우리의 행위는 받은 가르침을 따라서 살려고 노력하는 것이다. “그저 듣기만 하여 자기 자신을 속이는 사람이 되지 말고 말씀을 실천하는 사람이 되십시오.”(야고 1,22)  


22. 성가        : 526쪽으로 기도

23. 기도서      : 42-43쪽으로 기도 

24. 성가        : 551번으로 기도

 (서서)  

25. 묵주 기도   : (지향 바치시고 5째 단은 보속으로 양팔은 벌리고 기도함)

(앉아서) 

26. 가르침      : 1월 강의나 성경 나눔 (각자 마음속으로 10분간 읽고 서로 나눔)

27. 보호시편    : 시편 5쪽으로 기도

28. 성 미카엘 대 천사기도 : 우리, 우리가족, 성교회, 수도자, 성소자, 사제님들

                            교황님 위해 빌으소서,   (영광송 3번)


                                 수고하셨습니다.     주님의 은총이 충만하시길…    


삼위일체에 관한 고상한 교리를 가르치더라도 겸손하지 않아 삼위일체이신 하느님의 마음을 거스른다면 무슨 유일함이 있겠는가? 웅변으로 성인이나 의인이 되는 것은 결코 아니다. 성덕을 가꾸며 살아야만 하느님의 사랑을 받는다. 통회가 무엇인지 해석하고 설명할 수 있는 것보다 차라리 통회하는 정신을 갖기를 바란다.        (그리스도를 본받음 준주성범)